[서울모터쇼] 송창현 네이버랩스 CEO 프레스데이 키노트

지난 3월 30일, 네이버랩스 송창현 CEO는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자사의 비전과 기술을 발표했다. 자리를 가득 채운 기자들 앞에서 진행된 키노트 중 자율주행 연구가 미래 이동성과 교통시스템 개선 및 도로 환경의 실시간 정보화를 목표로 한다는 것, 새로 발표한 IVI 플랫폼의 오픈 계획, 네이버랩스가 추구하는 space & mobility 기술의 대표적인 결과물인 3D indoor mapping robot 'M1'의 라이브 시연 등이 특히 관심을 끄는 대목이었지만, 결국 키노트 전체를 관통하는 핵심적인 메시지는 다음과 같다.

"이제 사람이 도구와 기술을 배우고 이해할 때는 끝났다. 기술이 사람과 생활환경을 이해해야 한다.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기술이 생활 속으로 사라졌을 때 나온다."

이것이 바로 생활환경지능이라는 기술 비전이 제시된 이유이며, 현재 네이버랩스가 실제 사람들의 삶이 펼쳐지는 space에 대한 이해, 그리고 그 공간과 공간 사이를 연결해주는 mobility의 지능화에 집중하는 이유라는 맥락이다.

송창현 CEO는 M1이나 자율주행차, 그리고 새롭게 공개하는 IVI 플랫폼이 각자 다른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모두 같은 맥락으로 전개되는 연구 결과들이며, 이를 통해 온라인을 넘어 실생활에서 상황과 환경을 인지하고, 사람들이 필요한 정보를 예측해 적시적소에 제공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들을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고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7 서울모터쇼 네이버랩스 송창현 CEO 키노트 전체 영상>

키노트가 끝난 이후, 송창현 CEO는 부스 내에서 언론사 기자들과의 별도 Q&A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진행되었던 질문과 답변에 대한 요약 내용이다.

Q. 발표를 통해 자율주행차 연구가 자동차 비즈니스를 위한 것이 아니라고 했다. 그간에는 카쉐어링이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예측이 있었다. 이에 대해 명확히 확인 부탁드린다.

A. 네이버랩스의 관점은 결국 생활환경지능의 가치를 사람들이 누리도록 하는 것에 맞춰져 있다. 자율주행차 연구도 마찬가지이다. 사용자들이 실제 삶에서 그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수준으로 기술을 고도화하는 것이 먼저이다. 그 과정에서 서비스를 위한 기술 적용 방식은 계속 고민할 것이다.

Q. 주행 테스트를 공개하실 계획이 있는가?

A. 아직까지 계획은 없다. 어느 정도 유의미한 데이터 축적에 도달했을 때 공개할 예정이다.

Q. 헬스케어나 바이오 분야 진출에 관한 얘기도 있었는데, 혹시 올해 DEVIEW에 이와 관련한 기술을 공개할 계획이 있는지?

A. 헬스케어 역시 중요한 domain이지만 지금은 선택과 집중의 단계이다. 현재 네이버랩스는 space & mobility 분야에 집중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Q. 현재 딥러닝을 활용해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했다. 딥러닝을 활용했을 때의 장점은 어떤 것이 있나?

A. 예전 같으면 blind spot detection을 할 때 전통적인 computer vision algorithm을 사용했을 것이다. 이런 방식만으로는 정확도를 높이기 어렵다. 하지만 딥러닝을 통해 판단의 정확성이 비약적으로 상승했다. 수년간 연구한 결과가 단 몇 달 만에 도출되어 나오기도 한다.

Q. 네이버 자율주행차가 현재 도심의 도로를 달리고 있는가?

A. 실제 도로를 달리고 있다. 현재는 어느 정도 한정된 루트로 테스트 중이다. 복잡한 도로 환경을 완전히 인지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

Q. IVI 관련해, 작년 DEVIEW에서 발표한 AMICA와의 접목은 많아 보이지 않는다. 앞으로 어떤 식으로 발전해 나갈 계획인가?

A. 네이버랩스 IVI의 음성 인터페이스는 향후 클로바와 협업해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지금은 한정된 상황에서 아주 특화된 부분만 적용되어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바꿔 나갈 것이다.

Q. 앞서 3D 기술 기업 에피폴라 인수가 있었다. 올해 투자 계획은 어떻게 되는지? 혹시 고민하고 있는 업체가 있는지?

A. 지금 이 자리에서 바로 공개할 내용은 없지만, 투자에 대한 부분은 늘 검토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