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네이버랩스 Mobility팀 백종윤 PM

네이버랩스가 연구하는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은 한편으로 공간과 이동에 대한 탐구이기도 하다. 사람들이 실제 삶을 향유하는 각 공간에 대한 이해가 중요하고, 그 공간 사이 사이를 잇는 동선에 대한 이해 역시 필수이기 때문이다. 특히 네이버랩스는 차량내 환경을 주목하고 있다. 네이버랩스 Mobility팀의 백종윤 PM (project manager)은 ‘어디서나 정보가 쉽게 연결되는 시대이지만, 도로 위 운전석만은 여전히 예외’라고 강조한다.

그는 현재 연구중인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 솔루션을 개발하고, 차와 정보의 연결이 만들어 낼 많은 가능성들을 새로운 서비스로 구체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다. 다음은 백종윤 PM과의 인터뷰이다.

Q. 네이버랩스가 자율주행에 뛰어든 이유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합니다.

IT기술이 발전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자동차 안에서는 아직까지 그 IT기술을 충분히 이용하기 어렵습니다. 주로 주행상황에서 행동의 제약 때문인데요. 자율주행 시대가 될 경우 차 자체가 플랫폼으로서 정보를 주고 받는 주체가 될 것이며, 이러한 환경이 되면 네이버를 비롯한 많은 IT기업들이 할 수 있는 역할들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미지

Q.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 연구에서 특별히 더 집중하는 분야가 있나요?

자율주행 기술은 그 범위가 넓습니다. 그 중 네이버랩스는 '인지' 분야에 더 주목하고 있습니다. '인지'는 정밀한 도로지도, 물체의 인식, 상황의 판단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적인 두뇌 역할로, 정보와 데이터의 분석과 처리가 중요합니다. 이 분야는 다양한 영역의 확대와 응용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Q. 지금까지의 성과라면?

완성차 기업들이 고속도로 환경에서 차량의 안전을 위한 기술들을 개발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면, 우리는 보다 복잡한 환경, 즉 도심 환경에서 실제 돌아다니는 물체를 인식하고 회피하면서 다닐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한다는 것이 차별점입니다. 네이버랩스에서 이미 역량을 키워왔던 비전기술과 딥러닝을 비롯한 머신러닝 기술 등을 바탕으로 빠른 속도로 기술을 적용했으며, 기존 기술도 최대한 활용하여 연구개발 중입니다.

이미지

Q. 여전히 다른 글로벌 기업들과는 격차가 나는 상황이지 않나요?

자율주행 차를 직접 제조 판매하고자 하는 기업과 네이버의 연구개발 성과를 직접 비교하긴 어렵습니다만, 현재 네이버의 자율주행은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Society of Automotive Engineers) 기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에 진입하였으며, 자율주행(레벨4) 단계를 달성하기 위해 기술 개발 중에 있습니다. 상용화 시점 등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비공개이지만,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기술수준을 계속 높여 나가고자 합니다.

Q. 향후 어떤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고려하고 있습니까?

일단 자동차의 기계 구동이나 차량의 제작 등은 협력 파트너와 함께할 계획입니다. 현재는 R&D 단계로 업계 전문가들과 상호 협력하여 연구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더 많은 기업과 협업해야 할 것이고 늘 개방되어 있습니다. 우리의 연구 성과 역시 기회가 될 때마다 계속 공개할 예정입니다.

Related Articles